김오수 검찰총장, '부산저축은행 대출 사건 수사 재개 가능성' 시사

기사승인 2021.10.18  14:45:38

공유
   
▲ 김오수 검찰청장 (사진=검찰청)

【이주옥 기자】김오수 검찰총장이 지난 2011년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이 부산저축은행 대출 사건을 부실수사했다는 의혹을 다시 수사하도록 지휘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1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대검찰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이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의 대출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대장동 개발 특혜' 쪽으로 자금이 흘러 들어갔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대검 중앙수사부(중수부) 소속으로 윤 전 총장 등이 수사에 참여했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김 총장은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에 해당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도록 지휘하겠다고 했다.

김 총장은 "언론에서 제기된 여러 문제점이나 의혹은 다 수사 범위 안에 포함하도록 지시했다"며 "이 사건에 대해서도 관련 기록들이 있어 수사팀에서 광범위하게 검토하고 수사할 곳이 있으면 다시 수사하는 방향"이라고 했다.

송 의원은 "검찰이 자기 식구 감싸기에 들어가지 않을까 우려가 있다"고 했고, 김 총장은 "관련 수사 범위에 포함시켜 기록을 검토하고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