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호 베트남 축구대표, 카타르 월드컵 예선 최하위 기록

기사승인 2021.10.13  11:38:39

공유

- 1차부터 4차까지 전패

   
▲ 베트남 축구대표팀 (사진=국제축구연맹)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4연패를 당했다.

베트남은 13일(한국시간) 오만 무스카트의 술탄 카부스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4차전에서 오만에 1-3으로 역전패했다.

베트남은 전반 16분 오만에 페널티킥을 내줬지만, 상대 실축으로 위기를 넘겼다. 그리고 전반 39분 티엔린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오만이 전반 추가시간 이삼 알사브히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춘 뒤 후반 4분 알-칼디, 후반 18분 살라 알야흐야이의 페널티킥 추가골로 역전승에 쐐기를 박았다.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한 베트남은 또다시 첫 승에 실패했다.

1차전부터 4차전까지 전패를 당한 베트남은 조 최하위(승점 0)를 벗어나지 못했다.

반면 베트남은 꺾은 오만(승점 6·골득실 0·5득점)은 일본(승점 6·골득실 0·3득점)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전날 호주(승점 9)를 2-1로 제압하고 기사회생한 일본은 오만과 승점, 골득실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뒤져 4위로 밀려났다.

2위 호주와의 승점 차를 3점으로 좁히며 기사회생했지만, 오만의 상승세로 남은 최종예선에서 힘겨운 싸움이 예상됐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는 안방에서 중국을 3-2로 이겨 최종예선 4연승을 달렸다. 특히 일본에 덜미를 잡힌 호주를 끌어내리고 조 1위(승점 12)가 됐으며 중국은 5위(승점 3)에 머물렀다.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각 조 2위까지 본선에 직행하고, 3위는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 진출 여부를 가리게 된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