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전웅태, 모델 능가하는 훈훈한 비주얼

기사승인 2021.09.28  12:05:34

공유
   
▲ 사진=싱글즈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근대5종 동메달리스트 전웅태가 화보를 통해 뛰어난 비주얼을 자랑했다.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전웅태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전웅태는 쑥스러운 웃음을 지어 보이며 등장한 것과 달리 촬영이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훈훈한 마스크와 탄탄한 피지컬을 활용하며 첫눈에 여심을 홀렸다. 특히, 귀여운 외모와는 상반된 성난 팔 근육과 식스팩을 과감하게 드러내며 반전 매력을 자랑했다.

풋풋한 소년미는 물론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까지 완벽 소화하는 그의 모습에 스태프들은 “아이돌로 태어났으면 입덕 담당 멤버였을 것”이라며 그의 다채로운 매력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고.

이번 화보에 함께 한 듀이트리 울트라 바이탈라이징 스네일 크림은 쫀쫀한 텍스처와 뛰어난 보습력으로 10년 동안 사랑받고 있는 제품이다. 전웅태는 한번 시작하며 끈기 있게 제대로 보여주는 점이 자신과 비슷해 스네일 크림 모델에 흔쾌히 응했다는 후문이다.

전웅태는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역사상 근대5종경기(승마, 펜싱, 사격, 수영, 크로스컨트리) 첫 메달을 획득하며, 한국 근대5종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그는 수영 선수로 시작해서 한 감독님의 권유로 근대5종을 알게 됐고, 마법에 빠져들 듯 종목을 바꿨다. 이후 우리나라가 근대5종경기로 처음 올림픽에 출전한 이후 57년 만의 값진 첫 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비인기 종목 선수로서 포기하고 싶은 순간은 없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전웅태는 “이전에 세계선수권, 월드컵, 아시안게임까지 모두 다 금메달을 휩쓸었지만, 알려지지 못했다. 올림픽만이 근대5종경기를 알릴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했고, 저를 시작으로 근대5종경기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생겼다는 점에서 자부심이 크다”고 애정을 자랑했다. 그는 자신을 ‘근대5종 미친놈’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근대5종경기에 열정을 쏟으며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걷고 있다.

그는 어떤 시합에 참여하든 메달은 무조건 딸 수 있다는 생각으로 자신감을 가지고 임한다고. 특히 이번 동메달은 그에게도, 우리나라에도 의미가 남다르다. 전웅태는 “다른 선수들은 메달을 집에 모셔 놓는다고 하지만, 저는 매일 메달을 들고 다니며 일부러 보여준다. 근대5종경기 역사상 뜻깊은 결과물이니 많이들 알아 달라는 의미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다음 올림픽을 향한 포부를 묻자 그는 “메달 색에 연연하지 않으려 한다. 다만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의 모습은 빙산의 일각 정도니, 다음 파리 올림픽에서는 더 멋진 전웅태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관시을 당부했다.

도쿄올림픽 경기를 마친 후, 여러 방송과 광고 등의 러브콜로 바쁜 나날을 보냈던 전웅태는 다시 근대5종선수로서 훈련에 매진하며 아시안게임, 파리올림픽을 준비할 계획이다. 앞으로 운동 외적인 건 훈련에 지장이 안 가는 선에서만 할 것이라는 그의 대답을 통해 운동선수로서 전웅태의 사명감을 엿볼 수 있었다.

특유의 끈기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도전하는 전웅태 선수의 워너비 남친미 발산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10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