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라이프’ 이용녀, 유기견 보호소 화재 “유재석이 많이 도와줘. 통장 보고 놀라”

기사승인 2021.08.04  16:43:30

공유
   
▲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이용녀가 국민 MC 유재석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4일 저녁 8시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 ‘유기견 대모’ 이용녀가 출연한다.

카리스마 넘치는 ‘명품 배우’ 이용녀가 기품 있는 자태를 뽐내며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같은 작품에 출연한 인연이 있는 신승환은 “박찬욱 감독이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라고 인정한 분이다”고 찬사를 쏟아내기도.

이날 방송에서 이용녀는 40여 마리 유기견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이용녀는 지난 2월 유기견 보호소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로 보금자리를 잃었다. 피해 복구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이용녀가 강아지들의 견사에서 지내는 모습이 담겨 안타까움을 더한다.

특히 이용녀는 개인적인 친분이 전혀 없지만, 자신에게 남몰래 도움의 손길을 건넨 유재석의 훈훈한 미담을 공개했다. 그는 “(사고 당시) 유재석 씨가 제일 많이 도와주셨다. 보호소에 화재가 발생하고 3일 뒤 통장을 보고 화들짝 놀랐다”고 밝혀 모두 감탄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용녀 바라기’ 유기견들과 바쁜 아침을 보낸 이용녀는 ‘닮은 꼴 배우’ 황석정을 만나러 대학로로 향했다.

연극에 대한 추억이 가득한 대학로에서 이용녀는 “(대학로에 오니) 내가 그동안 시체처럼 살았다. 다시 살아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시 떠오른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에 황석정은 “우리는 나이 들거나 늙은 게 아니라 이제 시작하면 된다. 남자는 빼고!”라며 농담 섞인 조언을 건네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용녀가 당황한 듯 웃어넘기자 황석정은 “남자 이야기에 왜 무너져~ 다음에는 같이 데이트 상대 데리고 만나자”며 더블데이트를 제안해 폭소를 유발한다고.

‘유기견 대모’ 이용녀의 일상은 4일 방송되는 ‘퍼펙트라이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TV조선 ‘퍼펙트 라이프’는 스타의 일상을 관찰해, 따라 해도 좋을 '굿 시그널'과 조심해야 할 '배드 시그널'을 찾아서 라이프 스타일 전문가 군단이 특급 솔루션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