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박지현, 떠오르는 첫사랑 스타의 청순 비주얼

기사승인 2021.07.28  12:21:49

공유
   
▲ 사진=싱글즈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청순 비주얼을 가진 배우 박지현이 차세대 첫사랑 스타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28일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박지현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시원한 바다의 색을 닮은 컬러 ‘블루’를 콘셉트로 진행됐다. 떠오르는 첫사랑 스타답게 청순한 비주얼로 나타난 박지현은 밝은 목소리로 인사를 건네며 활기찬 에너지를 뽐냈다.

이어진 촬영에서 박지현은 탄탄한 보디라인이 드러나는 드레스부터 세련된 슈트까지 다양한 룩을 여유롭게 소화했다. 특히 프로 모델처럼 진지한 눈빛을 보이다가도 활짝 웃으며 비타민 같은 매력을 발산, 지켜보던 스태프들이 “보기만 해도 상큼하다”며 청량한 여신미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박지현은 설렘 가득한 로맨스로 많은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이정경’ 역을 맡아 청춘의 다채로운 면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복잡한 인물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받은 박지현은 인기 웹툰을 기반으로 한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더위와 장마 속에서 어렵게 촬영을 이어갔다는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만큼 드라마 제작 확정 단계부터 많은 사람의 관심이 집중됐다. 캐스팅 소식이 발표되자마자 완벽한 싱크로율로 화제가 된 박지현이 이번에는 어떤 모습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릴지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극 중 박지현은 질투심을 유발하는 여사친 ‘서새이’를 연기하며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로 삼각 로맨스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서새이는 외모는 물론 능력까지 다 갖춘 여사친으로 ‘유미(김고은 분)’의 강력한 라이벌이다.

박지현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설렘 반, 걱정 반이었다. 드라마가 웹툰 원작 기반이라 연기할 때 캐릭터 성격 파악에 큰 도움이 됐지만, 따라오는 부담감도 컸다”며 신중하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중들은 이미 극 중 새이라는 캐릭터를 알고 있기 때문에, 새이가 낯설지 않도록 캐릭터를 잘 소화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 물론 부족한 부분이 많겠지만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영화 ‘곤지암’,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등 매번 색다른 인물을 연기하며 자신만의 스펙트럼을 넓혀온 박지현은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다고. 겁이 없어 공포 영화를 찍을 때도 혼자 신나 했다는 그는 “가장 행복할 때는 바로 현장에 있는 순간이다. 함께 호흡을 맞추는 파트너와 내 감정이 하나가 되는 순간을 느낄 때 더 그렇다”며 연기를 향한 진심을 전했다.

또 “어렸을 때부터 배우의 꿈을 꿨기 때문에 다른 직업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본 적이 없다. 연기하는 게 정말 재미있다. 앞으로 30년은 더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답해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 이어 ‘유미의 세포들’로 대중에게 제대로 이름을 알릴 박지현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인형 같은 미모와 섬세한 연기력으로 워너비 스타로 떠오른 박지현의 눈부신 여신 화보는 ‘싱글즈’ 8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 ‘유미의 세포들’은 올해 하반기 티빙(TVING)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