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업기술원, 1과 1변리사 제도 통한 특허기술 협의회 개최

기사승인 2021.07.22  10:04:04

공유

- 우수한 디지털 농업기술 확보와 현장 활용도 높이기 위해

   
▲ 충북농업기술원

【이주옥 기자】충북농업기술원은 우수한 디지털 농업기술을 확보하고 현장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오늘(22일) 농업기술원 창조농업실에서 1과 1변리사 제도를 통한 특허기술 협의회를 개최했다.

‘1과 1변리사’ 제도는 기술원 연구개발 결과에 대한 전담 변리사의 컨설팅을 통해 기술특허 관련 협의를 하는 제도이다.

현장에 파급력이 높은 우수기술 창출 및 실용화, 산업화 연계로 농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협의회는 디지털농업 발전을 위해 그간 축적된 농업 빅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분석 방법과 작물생육 예측모델 개발에 관한 지식재산권 확보 방안 등 사업화 논의에 중점을 뒀다.

디지털농업 기술과 관련해 정보화 기반구축 특허기술은 농작물 수급 안정 및 품질 향상까지 도움이 되는 미래농업 기술로, 농업기술원은 신속한 현장 활용 방안 도출을 위해 지속적인 컨설팅도 요청할 예정이다.

또한, 식량․원예․식품 등 다양한 농업 분야의 지식재산권 관련 업무에 관해 기술지원과 애로사항 해결, 현장 활용도가 높은 기술의 우선순위 설정 등 실용화 기반구축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도 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박정미 박사는 “이번 기회로 전담 변리사와 함께 디지털 농업의 빅데이터 수집 및 구축에 대한 특허 기술 설정에 많은 도움이 됐다.”라며,

“앞으로 디지털농산업 기반 마련에 더욱 매진해 정보화 기반의 지식재산권을 확보함으로써 농업발전에 더욱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은 농업기술 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위해 2018년부터 스마트 온실 데이터 수집 및 관리를 하고 있다.

2020년부터 데이터 수집 및 관리를 노지작물과 축산으로 확대했고, 농업인의 의사결정을 지원하고자 데이터 기반 예측 모델을 개발 중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