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이화린, ‘아이돌레시피’ 캐스팅 “영화 촬영장이 처음이라 설레”

기사승인 2021.02.23  11:36:31

공유
   
 

미스코리아 광주전남진 출신 이화린이 영화 ‘아이돌레시피’ 강원도 평창 고려궁한옥관광호텔 촬영현장에서 특유의 발랄함으로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또한, 감출 수 없는 미모와 우월한 몸매로 촬영현장 스태프들의 눈길을 한 번에 사로잡았다.

영화 ‘아이돌레시피’는 소속사의 냉대로 오합지졸이 돼 버린 무명 아이돌 그룹 ‘벨라’가 자신들을 팔아 치우려던 악덕 매니저와의 갈등을 극복하고 빌보드에 진출까지 성공하게 되는 휴먼코믹 아이돌뮤직 영화이다.

피터리 감독은 “오디션 현장에서 외모와는 달리 이화린의 4차원적인 엉뚱 발랄한 연기에 매료돼 캐스팅했고 신스틸러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화린은 ‘아이돌레시피’에서 유튜브 셀럽, 미스터리 여인 등 여러 역할로 다양한 연기를 보여주는 팔색조로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화린은 “영화촬영이 처음이라 마음이 설레고 떨리기도 하지만 존경하는 선배 배우님들과 함께하니 너무 행복하고 기쁘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매력 있는 배우로 인정받고 싶다”고 전했다.

미스코리아에 당선된 후 6년간 독서와 운동, 연기 수업으로 내공을 다져온 이화린은 2021년을 맞이해 영화를 통해 배우로서 첫 스타트를 영화로 끊었다. 오는 4월부터는 드라마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에게 다가설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