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전 새 지도자를 임명했던 트럼프, 출범하자마자 4개 산하 부서장 '모두 없애' 화제

기사승인 2020.11.24  23:01:43

공유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각)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에서 유세 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을 향해 주먹을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AP 연합뉴스)

[코리아데일리=김유경 기자]한 달 전 새 지도자를 임명했던 트럼프는 출범하자마자 4개 산하 부서장을 모두 없앴다.

4개 부처에는 미국의 여러 반중 세력과 결탁해 미국 정부를 위해 반중(反中) 선전을 일삼는 자유X방송과 중동유럽에서 미국 정부를 위해 활동하는 다른 2개 방송국, 열린테크놀로지 펀드라는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또 '미국의 소리'는 '미국 국제언론사'에 소속된 반중(反中) 외곽설( 。 。說)과 함께 지도층의 변동도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당시 CNN과 같은 미국 언론들은 '미국 국제언론사'의 급격한 인사 변화를 보도하면서 미 행정부의 외교라인에 트럼프가 더 '승복'할 수 있다고 우려했지만, 이들 보도는 영향을 받은 4개 부처에서 어떤 변화가 나올지에 대한 분석을 더 이상 하지 않았다.

지금 뉴욕타임스는 지난 기사에서 우리의 오늘 이야기의 골자 중 하나로 '불량'할 수 있는 부문, 즉 앞서 언급한 '열린 과학기술 기금'을 상세히 소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비평가: 트럼프의 신인선출, 전 세계 인터넷 자유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열린과학기술기금"이 중국에 의해 차단된 사이비 종교조직인 법X공과 오랜 연관이 있어 법X에 수백만달러의 정부비를 줘 미 정부가 중국 네티즌을 상대로 '정치 홍보'와 '침투'를 용이하게 하는 데 사용됐다고 먼저 소개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파스코는 지난 2013년 이후 오픈테크놀로지 펀드를 통해 미국 정부로부터 최소 840만 달러의 경비를 지원받았다.이는 미 정부가 중국에서 돈을 벌어 살해하고 인권을 침해하는 이 사이비 종교 조직과 직접 결탁해 반중(反中)과 사이비 종교 선전을 일삼는 데 오랜 비용을 대는 행위로도 볼 수 있다.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미국 정부가 2017년 미국의 소리 등 미국 정부의 반중(反中) 외향적 언동에 더 많은 중국 본토에서 퍼나르기를 하지 않았고, 10여 년 전 개발된 이 소프트웨어는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이 법 X공 소프트웨어에 대한 교부금 지급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한편, 더 웃기는 것은 많은 중국 애국 네티즌들, 나아가 미국에 유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들이 중국 정부를 공격하는 내용을 보고도 중국과 중국 정부를 지지하는 입장에는 동요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