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가덕도 신공항 당론으로 채택하고 조속히 추진해야"

기사승인 2020.10.29  22:38:47

공유

김두관 의원, "가덕도 신공항 당론으로 채택하고 조속히 추진해야"

   
 

- 민주당 부울경 의원들 동남권 관문공항 긴급토론회 공동주최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지난 28일, 더불어민주당 부울경 의원들 공동주최로 ‘동남권 관문공항, 무엇이 대안인가’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김두관(양산을), 김정호(김해을), 민홍철(김해갑), 박재호(부산남구을), 이상헌(울산북구), 전재수(부산북강서갑), 최인호(부산사하갑) 의원이 공동주최한 이번 토론회는 동남권 관문공항은 24시 운항, 인천공항에 대한 대체가능성, 확장성에 맞는 적합한 곳으로 결정되어야한다는 공감대를 이뤘으며, 특히 가덕도 신공항안이 심도깊게 검토되었다.

이번 토론회는 동의대 김가야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부산대 정헌영 교수가 ‘가덕신공항 운영과 부울경 지역의 혁신’를 제목으로 발제를 맡았다. 정헌영 교수는 김해신공항 확장안은 안전성에 있어 치명적인 문제가 있다며 “당초 사전타당성 용역을 맡은 프랑스 ADPi(파리공항공단)가 비행장 설치 및 안전에 관한 국내 항공법 조항을 제대로 따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해신공항의 부적합성을 지적한 정 교수는 “24시간 운행, 비상시 장거리 대형항공 운항과 물류에 있어 인천공항을 대체할 수 있는 공항으로는 현재까지는 가덕도 밖에 없다”고 못박아 말했다.

김두관 의원을 비롯한 부울경 의원들 또한 개별 토론을 통해 동남권 신공항이 논의되어 온 과정을 짚어보고 가덕도 신공항의 확정 필요성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부울경이 제2의 수도권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동남권 관문공항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이다.

토론을 주관한 김두관 의원은 “신공항 문제는 더 이상 미룰수 없는 과제”라며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가덕도 신공항 안이 당론으로 채택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