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조 재산을 버리고 승려의 삶 택한 말레이시아 재벌2세 '벤 아잔 시리파뇨'

기사승인 2020.07.22  08:16:52

공유

 6조 재산을 버리고  승려의 삶을 택한 말레이시아 재벌 2세  '벤 아잔 시리파뇨'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6조원에 달하는 재산 대신 승려의 삶을 택한 말레이시아 재벌 2세가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태국에서 승려 생활을 하는 벤 아잔 시리파뇨는 말레이시아 3대 부호인 아난다 크리슈난의 외아들이다. 크리슈난의 자산은 50억 달러(약 6조원)에 달하며, 그는 시리파뇨 외에도 두 명의 딸을 두고 있다.

시리파뇨는 18살 때 태국인 어머니의 가족을 만나기 위해 태국을 방문했으며, 당시 찾아간 태국의 사찰에서 수도승으로서의 삶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한다. 이후 그는 20년 넘게 승려 생활을 하고 있으며, 현재 태국의 한 숲에 있는 수도원에서 원장을 맡고 있다.

속세를 등진 시리파뇨이지만, 가족과 만남은 이어지고 있다. 시리파뇨는 가끔 아버지를 만나며, 한번은 이탈리아에 있는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가족 소유의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가는 모습도 목격됐다.

SCMP는 막대한 재산을 포기하고 영적인 삶을 택한 시리파뇨를 '현대판 싯다르타'라고 칭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싯다르타는 석가모니가 출가하기 전 태자 때의 이름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