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교회 핵심방역수칙 의무화, 국민안전 대의 위한 것…협조 당부”

기사승인 2020.07.11  14:37:22

공유

- 중대본 회의 주재…“코로나 리스크 커진 국가에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코리아데일리=박노충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해외유입 리스크가 커진 국가에 대해서는 응급용 유전자 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 등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6월 이후 해외유입 확진자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최근 3주 연속 주간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고 있어 국민적 불안이 크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지 곧 6개월이 된다”며 “사회적 긴장이 몇 달째 이어지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상당한 피로와 스트레스를 느끼고 계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며칠 전 서울대 연구팀의 조사결과 많은 국민들이 ‘나도 언제든 감염될 수 있다’고 위험을 느끼면서도 정작 생활 속에서는 방역수칙 준수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인식과 실천의 갭(Gap)이 커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생활 속 방역 실천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많이 지치고 힘들겠지만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번 주말부터는 교회에서 핵심방역수칙이 의무화된다”며 “그동안 자발적으로 방역에 협조해 주고 계신 대다수 교단과 성도 여러분께 부담을 더해 드리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안전이라고 하는 대의를 위한 것인 만큼 계속해서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리며 철저하게 방역수칙이 지켜지는 곳이라면 제한이 해제된다는 점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