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즈벡 경제부총리, “FTA 추진 포함 교역확대 협력”

기사승인 2020.07.07  23:58:06

공유

- 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고위급 방한...보건협력·FTA 추진·ODA 등 논의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부총리 겸 투자대외무역부장관과 양자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코리아데일리=박노충 기자]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부총리 겸 투자대외무역부장관과 경제부총리 회의를 열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지난 3월 이후 한국을 찾은 첫 고위급 인사다.

홍 부총리는 우무르자코프 부총리와 지난 5월 화상회의에 이은 이번 대면회의에서 코로나19 공조와 분야별 경제협력 진전사항을 점검하고 향후 보완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는 ‘신북방 협력의 해’로, 신북방 경제협력의 핵심축인 우즈베키스탄과 교역·투자·공적개발원조(ODA) 등 주요 분야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며 “진단키트·마스크 지원부터 한-우즈베키스탄 자유무역협정(FTA) 추진 등에 대해 가시적 성과가 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우즈베키스탄이 지난달 15일부터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면서 한국발 탑승객에게 자가격리를 면제해준 데 감사를 표하고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교민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는 한국의 인도적 지원과 의료전문가 파견 등 조치에 감사를 전하면서 우즈베키스탄의 보건·방역역량 증진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양측은 한국-우즈베키스탄 FTA 공동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협상 개시를 위한 각국 내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우즈베키스탄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위해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검역 문제로 수입이 제한되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농산물에 대해서는 검역당국 간 실무협의 채널을 가동하기로 했다.

지난해 4월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39개 사업과 올해 4월 정상 간 통화에서 나온 57개 사업에 우선순위를 매겨 핵심사업 성과를 내자는 데도 공감했다.

홍 부총리는 SK건설과 우즈베키스탄 국영석유공사 간 기본설계 계약이 체결된 부하라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을 성과 사례로 강조했고, 우무르자코프 총리는 수르길 가스대금 미수금, 나보이 경제특구 입주기업 부가세 부과 등 한국 기업의 어려움을 이른 시일 안에 해결하겠다고 언급했다.

한국의 총 5억달러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기본약정이 올해 만료되는 만큼 연내 승인을 추진 중인 우즈베키스탄의 약학대학 건립, 국가지리정보시스템 구축, 국립암센터 건립 등 3개 사업 진전에 힘쓰고 추가 약정 체결도 검토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우무르자코프 부총리에게 조선시대 암행어사의 소지품인 마패와 유척을 선물하고 K-방역과 경제방역 모범사례를 정리한 영문자료를 건네기도 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