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80여개 시설 ‘검색·예약서비스’ 7일 개통

기사승인 2020.07.06  22:56:03

공유

- 소부장 국산화·감염병 대응…국가연구시설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코리아데일리=박노충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국산화, 코로나19 등에 적극 활용할 수 있는 ‘국가연구시설 검색·예약서비스(K-Facility)’를 7일부터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K-Facility 검색·예약서비스(www.zeus.go.kr/k-facility)’는 전국에 산재된 과학기술 연구개발 지원목적의 280여개 국가연구시설을 쉽게 검색할 수 있는 지도 기반서비스이다. ‘제우스(ZEUS) 국가연구시설장비 종합정보서비스’를 통해 제공된다.

   
 

‘연구시설’이란 시험·분석·계측·교육·훈련 등 특정목적의 연구개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단독 또는 연구장비 들을 집적하여 운영하는 독립적인 연구공간을 말한다.

과학기술혁신본부는 국가 재정을 투입해 구축된 전국의 국가연구시설에 대한 현황조사를 수행, 282개의 연구시설의 기초정보를 수집했으며 이를 새롭게 ‘국가연구시설’(K-Facility)’로 등록하고 일제히 관리번호를 부여했다.

과기정통부는 이같은 전국 국가연구시설을 지원 가능한 기술분야(물리·화학·생물·지구·환경·IT 등)와 기술개발단계(기초연구·실험·시작품 제작·제품화·사업화), 현안이슈별(소재·부품·장비, 감염병 등)로 분류하고 기존 ZEUS에 등록돼 있던 연구장비 정보와 예약시스템을 연계해 검색부터 예약까지 가능한 플랫폼(정보서비스체계)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지도상에서 몇 번의 검색을 통해 원하는 연구시설의 정보를 찾아볼 수 있고 즉시 해당 예약서비스로 접속, 예약을 진행 할 수 있게 됐다.

과기정통부는 소재·부품·장비와 감염병 연구 등 관련분야 연구를 위한 연구시설 정보와 전문지식이 부족해 연구장비 활용이 어려웠던 연구자의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향후 현재 운영 중인 전국 280여개 연구시설에 대한 예산투입현황을 파악하고 신규 연구시설에 대한 수요조사를 실시해 연구시설 투자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석래 과기정통부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연구시설은 과학기술 연구자가 연구개발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무기이자 과학기술계의 사회간접자본(SOC)”이라며 “연구시설 중심 예약정보서비스는 개방형 연구를 더욱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