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장소별 식생활 수칙

기사승인 2020.07.02  08:44:07

공유
   
▲ 거리두기(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코리아데일리=박노충 기자]탕이나 찌개 등이 발달한 한국 음식. 하나의 음식을 여러 명이 함께 먹을 때 입에 넣었던 수저를 음식물에 여러 번 넣었다 뺐다 먹다 보면 ‘코로나19’ 뿐 아니라 감염병에 매우 취약할 수 있다.

가정과 학교, 식당에서 개인이 지켜야 할 수칙을 잘 알고 실천하는 것은 개인의 건강 뿐 아니라 다른 사람의 건강까지도 지킬 수 있다.

올바른 식생활을 위해 장소별 식생활 수칙을 알아본다.

장소별 식생활 수칙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