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의원 "코로나19 위기 헌신 내과의사, 故허영구 선생 의사자 지정" 주장

기사승인 2020.04.04  19:21:06

공유

송언석 의원 "코로나19 위기 헌신 내과의사,故허영구 선생 의사자 지정" 주장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통합당 송언석 의원은 4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지역주민의 건강을 지키고자 헌신했던 내과의사, 故허영구 선생이 코로나19로 인한 폐렴과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면서 故허영구 선생을 의사자로 지정하라"고 밝혔다.

故허영구 선생은 경북 김천 출신으로, 경산지역 내과의원을 운영하며 지역주민의 건강을 지키며 인술을 펼친 인물이다. 코로나19 감염이 만연한 상황 속에서도 환자 진료를 지속하던 중 감염에 노출됐고 결국 사망하였다.

故허영구 선생은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할 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하겠다는 뜻도 내비치고, 다른 젊은 의사들이 먼저 선별진료소에 투입돼 자신의 순서가 오기를 기다릴 정도로 환자를 위한 마음도 컸던 의사였다.

경산시 보건소장은 "코로나19 환자로 보건소에서 일반 환자 진료를 할 수 없었던 상황에서, 환자를 의뢰하면 흔쾌히 받아주던 분이었다"며 “코로나19사태 대처에 크게 기여하신 분"이라고 애도했다.

중국은 코로나19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린 의사 리원량 등 코로나19 방역 일선에 섰다가 희생된 의료진들을 열사로 추서했다. ‘열사’는 국가와 사회를 위해 목숨을 잃은 인물에게 부여되는 최고 등급의 명예 칭호이다.

우리 정부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헌신했던 故허영구 선생을 의사자로 속히 지정해야 할 것이다.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까지 가지 않은 이유는 故허영구 선생같은 분들이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서 피땀을 흘렸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