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긴급성명] "정치검찰과 종편방송의 정치공작 음모"

기사승인 2020.03.31  21:42:20

공유

[열린민주당 긴급성명] "정치검찰과 종편방송의 정치공작 음모"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열린민주당은 31일 "정치검찰과 종편방송의 정치공작 음모"라는 긴급성명을 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3월 31일자 MBC 뉴스데스크는 정치검찰과 종편방송사가 최근까지 벌여온 충격적인 정치공작 음모를 폭로하였다.

윤석열 총장의 최측근 검사장을 배후로 둔 채널A 기자들이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재소자에게 접근해 가족들에 대한 검찰 수사계획을 내보이며 ‘유시민 작가 등 문재인 정부 중요 관계자들에게 불법의 돈을 줬다고 진술하라’는 취지로 협박하다 발각됐다는 충격적인 이야기였다.

유신시대, 군사독재시절에나 있을 법한 허위조작사건을 21세기 대한민국 검찰과 언론이 버젓이 시도하고 있다는 점에 우리 열린민주당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 총선을 눈앞에 둔 시점을 노려 기획된 것으로 보이는 이번 사건은 지난 권위주의 정부 시절 북풍에 비교될 수 있는 이른바 ‘검풍’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된다. 보다 자세한 경위는 차츰 확인하기로 하되, 열린민주당은 당장 다음 사항을 요구한다.

1. 법무부 장관은 보도에 언급된 검사장 등 관여 검사들의 위법 및 비위사항에 대해 법무부 직접 감찰이나 대검 감찰부와의 합동감찰에 즉시 착수하고, 언론의 보도가 사실로 드러나면 이들을 엄히 처벌하라.

1. 윤석열 검찰총장은 본인의 최측근이라는 검사장과 채널A 사이의 정치공작을 보고받았거나 지시 기타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여부를 직접 밝혀라

1. 경찰은 채널A 보도국 책임자를 포함하여 허위조작사건 관여자들의 직권남용죄 공범행위에 대해 즉시 수사에 착수하라.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