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의원, 후보등록 마쳐... "서민의 비서실장으로 4년간 열심히 일했다"

기사승인 2020.03.26  12:04:33

공유

성일종 의원(서산시·태안군) 후보등록 마쳐.."서민의 비서실장으로 4년간 열심히 일했다”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성일종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서산시·태안군)은 26일 “오늘 오전 서산시·태안군 선거구 미래통합당 후보로 정식 등록했다”고 발표했다. 성일종 후보는 서산시선관위에서 후보등록을 하면서 출마의 변을 밝혔다.

성일종 후보는 “국회의원의 관복은 국민들께서 입혀주신 작업복이기 때문에 그 작업복을 입고 서민의 비서실장으로 지난 4년간 열심히 일해 왔다”며, “따라서, 국회의원은 대통령 한사람의 성공을 위한 자리가 아니고 오직 국민을 위한 자리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상대후보인 조한기 후보가 지난 1월 예비후보 개소식에서 “제가 국회의원이 되어서 우리 대통령, 성공한 대통령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힌 것과는 대조를 이룬다.

이어 성 후보는 “국회의원의 공약은 시장이나 군수, 광역·기초의원이 할 수 없는 국가가 해야 할 큰일들을 해야 한다.”며, “서산·태안 주민 여러분의 지역 숙원사업들은 공약을 하지 않더라도 지난 4년간 해왔던 것처럼 언제든지 앞장서서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