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확진자 규모 갑자기 2배이상 늘어 도시봉쇄론 난무

기사승인 2020.03.25  22:32:01

공유

도쿄, 확진자 규모 갑자기 2배 이상 늘어 도시봉쇄론 난무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일본 수도 도쿄도(東京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하루에 대거 확인됐다. 2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도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40명 이상 나왔으며 이에 따라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200명을 넘을 전망이다.

그간 도쿄에서 하루에 확인된 감염자는 전날 기록한 17명이 최다였는데 확진자 규모가 갑자기 2배 이상으로 늘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사가 도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도시 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한 지 이틀 만에 확진자가 급증한 것이다.

고이케 지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주에는 필요하거나 중요한 일이 아니면 외출을 삼가라고 호소할 예정이라고 NHK는 전했다. NHK의 집계에 의하면 이날 오후 6시 30분 현재 일본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983명이다. 이는 전날까지 확인된 것보다 60명 늘어난 수준이다. 사망자는 1명 늘어난 54명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