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노지훈, 자필편지 “과분한 사랑 주셔서 꿈같은 날들”

기사승인 2020.02.21  14:04:59

공유
   
▲ 사진=노지훈 SNS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미스터트롯’ 노지훈이 진심이 가득 담긴 탈락 소감을 전했다.

21일 노지훈이 자신의 SNS를 통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출연 소감을 밝혔다.

노지훈은 “미스터트롯’ 경연 기간 동안 과분한 사랑을 주셔서 하루하루 꿈같은 날들이었다”며 “좋은 분들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었고,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미스터트롯’에서의 무대는 여기까지지만 다른 곳에서 많이 찾아 뵐 테니 너무 아쉬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노지훈은 “많이 부족한 제게 큰 응원과 사랑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노지훈은 ‘미스터트롯’에서 20명안에 이름을 올려 본선 3차 ‘트롯 에이드’에 진출해, 장민호, 김경민, 김중연과 함께 ‘트롯 신사단’을 결성했다. 1라운드 ‘기부금 팀 미션’에서 정장에 중절모를 쓰고 나와 수려한 외모로 눈길을 끈 데 이어 장윤정의 ‘꽃’, 윤수일의 ‘사랑만은 않겠어요’, 김건모의 ‘빗속의 여인’, 김영춘의 ‘홍도야 우지마라’를 열창해 현장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어진 2라운드 ‘에이스 대첩’에서 ‘트롯 신사단’을 대표하는 에이스로 출전한 노지훈은 카우보이 콘셉트로 등장해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로 무대를 꾸몄다.

마스터 장윤정은 “외모가 워낙 출중해서 실력에 대한 선입견을 갖거나 편견을 가질까 봐 걱정했는데, 오늘은 실력이 외모를 완벽하게 누른 무대를 보여줬다”고 칭찬했고, 조영수는 “첫 예선 무대와 지금 무대를 비교해보면 정말 많이 발전했다. 이렇게 발전하는 속도라면 듣는 사람이 놀랄만한 가수가 될 것”이라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노지훈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아내 이은혜와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 사진=노지훈 SNS

이하 노지훈 자필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노지훈입니다. ‘미스터트롯’ 경연 기간 동안 과분한 사랑을 주셔서 하루하루 꿈같은 날들이었습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었고,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미스터트롯’에서의 무대는 여기까지지만 다른 곳에서 많이 찾아 뵐 테니 너무 아쉬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많이 부족한 제게 큰 응원과 사랑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