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특별한 예방법 공개 “이렇게 하면 감염 피할 수 있다”

기사승인 2020.02.21  12:42:30

공유

병원 내 감염양상을 보이고 있어 철저한 방역조치와 함께 예방법

[코리아데일리 이규희 기자]

정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즉각대응팀 그리고 중앙사고수습본부의 현장 대응팀 등 방역 당국이 현지에 파견되어 대구시 경상북도와 함께 힘을 모아 감염 전파 현장을 통제해 나가는 중인 가운데 예방법이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는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 상황이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금은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이라는 위험 요인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 전파가 시작되고 있는 초기 단계로 판단하고 있지만 국민들의 불안감을 가중되고 있다.

정부는 우선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차단하는 것은 여전히 중요한 과제로 검역을 강화하고 해외 유입을 차단하는 노력은 계속 유지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는 초기 증상이 기침, 발열 등으로 시작하여 감기와 유사하고 초기에도 감염력을 가지고 있다. 전파 속도는 빠른 편이나 치명률은 낮은 편이다. 다만 고령자와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중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환자를 조기발견하기 위하여 진단과 감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코로나19의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해외 여행력과 관계 없이 의사의 판단에 따라 진단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지침을 이미 개정하였고 20일부터 시행을 하고 있다.

이밖에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 등 코로나19 발생 가능성이 높지만 선별진료소가 멀어 검사가 어려운 지역에는 이동진료소를 운영하고 중증장애인이나 노인 등 거동이 불편한 분 대상으로 이동 검체 채취팀을 구성해 이분들을 방문하여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가벼운 감기 증상을 가진 환자는 의사의 판단에 따라 안전성 확보가 가능한 경우 동네 의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전화 상담과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용하고 있아. 호흡기 발열 환자와 그 외에 환자 간의 접촉을 차단하기 위한 국민 안심병원도 함께 도입하고 있다.

코로나의 악마를 이겨나가 위해서는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키는 게 중요하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히는 것이 중요하다.

코로나19가 의심이 되는 경우 병원을 바로 찾아가기보다 1339 콜센터나 보건소에 먼저 상담을 하고 병문안 등 병원을 방문하는 일은 최소화하는 게 중요하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