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장애자를 둔 자녀 부모 마음을 알아요”

기사승인 2020.02.18  14:58:10

공유

나경원 의원 한 언론사의 보도에 눈물의 호소 “난 결백하다”

[코리아데일리 이규희 기자]

나경원 미래통합당(자유한국당의 새 이름) 국회의원이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혀 부모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이는 몇 년전에 불거졌던 장애을 앓고 있는 딸의 의혹이 모든 것이 밝혀졌지만 최근에 이 내용이 다시 둔갑해 엄마의 아픔을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7일 방송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성신여대에서 나 의원의 딸에게 특혜성 해외 연수를 보내주려 했다는 의혹과 아들이 고등학교 시절에 작성한 논문에 대해 표절 가능성과 논문 저자 자격 관련 추가 보도를 방영했다. 스트레이트는 지난해 11월과 1월 나 의원 아들에 대한 의혹을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 딸 문제로 마음이 울적한 나경원 의원

이 방송에 따르면 방송에 따르면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은 2015년 5월 나 의원 딸의 해외 연수를 위해 미국의 위스콘신대학교의 한국인 교수에게 "처음으로 장애학생의 해외연수를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겠느냐, 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이 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나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17일) MBC 스트레이트가 또다시 '나경원 탄압' 방송을 내보냈다"며 "무려 세 번째로 '나경원 아들의 황금스펙 3탄'이라는 제목이다. 제목부터 허위 음해, 마타도어"라고 주장했다.

나의원은 딸의 특혜 해외 연수 논란에 대해 "당시 성신여대 측이 장애 대학생 해외연수 프로그램에 참여해 볼 것을 제안했고, 위스콘신대학교에서도 동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독립생활이 가능하지 않고, 아이에게 어려운 프로그램이어서 참여하지 않았다. 학교 측에 먼저 요청한 사실도 없고 위스콘신의 반대로 참여하지 못했다는 것도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딸의 성신여대 입학 및 성적 논란에 관련해 "2012년 성신여대의 특수교육 대상자 전형이 나 의원의 딸을 위한 ‘맞춤형’ 전형인 것처럼 묘사했으나, 성신여대는 2011년 특수교육대상자 신설 이후 해당 전형을 계속 유지, 2012~2018학년도에 걸쳐 총 24명의 장애학생이 입학했다"며 "딸아이 또한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입학했으며, 과거 부정입학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에 대한 재판 1, 2심에서 모두 '부정행위라고 명시한 부분은 허위사실'임이 분명히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스트레이트' 프로그램을 방영한 MBC를 향해 "광우병 PD수첩 등 MBC의 흑역사가 떠오르지 않을 수 없다"며 "특히 제21대 총선을 각각 5개월, 3개월 앞둔 시기의 1, 2차 방송에 이어, 이제 선거가 60일도 안남은 시점에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내용으로 3차 방송을 내보낸 것은 분명 선거에 개입하고자 하는 의도로 읽힌다"고 말했다. 이어 "가짜뉴스 살포로도 부족해 이제 부정선거까지 획책하겠다는 것"이라며 "가짜방송의 여론몰이, 민의 왜곡, 선거개입과 당당히 싸워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방송사 측은 정작 다른 장애학생의 해외 연수같은 경우 대학교 처장이 아니라 직원이 맡아서 미국 대학측과 연락을 했던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 교육관계자는 “이는 큰 문제라고 볼 수 없을 것 같긴 하다”면서 “대학 측에서는 자체가 부담이 되었기 때문에 직원보다는 처장이 직접 움직일 수도 있다고 보여진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