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파 "경찰, 윤석열 부인 연루 주가조작 의혹 내사"

기사승인 2020.02.17  19:51:14

공유

뉴스타파 “경찰, 윤석열 부인 연루 주가조작 의혹 내사”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경찰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연루된 주가조작 사건 의혹에 대한 내사를 진행했다가 중단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뉴스타파는 경찰은 윤 총장의 부인 김 대표가 지난 2010년부터 2011년 사이 주식시장에서 이른바 '선수'로 활동하던 이 모 씨에게 자신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현금 10억 원 등을 맡겼던 것으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에 기재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뉴스타파는 당시 금감원이 경찰의 자료 제공 요청을 거부하면서 정식 수사로 전환되지 못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내사를 진행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김 대표가 내사 대상자였던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