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외국인소유 부동산, 중국인 최다 보유

기사승인 2020.02.16  11:19:22

공유

제주 외국인소유 부동산 중국인 최다 보유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16일 제주도의 '외국인 토지 취득, 처분 현황'(신고 기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 소유 도내 토지는 1만4천644필지, 2천254만8천255㎡다.

이는 2018년 말 2천286만8천330㎡에 견줘 1.4%(32만75㎡) 감소한 것이다.

행정시별로는 제주시 1천108만8천721㎡, 서귀포시 1천145만9천533㎡가 외국인 소유다.

국적별로는 중국인이 981만8천495㎡로 전체 외국인 토지의 43.5%를 차지했다.

중국인 소유 토지는 2018년 980만7천542㎡보다 소폭 늘어났다.

이어 미국인 428만8천939㎡, 일본인 208만2천8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취득 용도별로는 레저용지가 1천169만9천504㎡로 가장 많았으나 2018년 레저용지 1천173만3천990㎡보다 줄었다.

아파트·단독주택·기타 등 주택 용지는 56만6천764㎡로 전년(55만9천525㎡)보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지역 외국인 소유 토지는 2015년 1천158만4천469㎡에서 2016년 2천269만6천838㎡, 2017년 2천280만1천42㎡로 급증했다.

도는 대규모 외자 유치 등 외국인 투자가 부진하고 도내 부동산 경기가 전반적으로 침체해 외국인 소유 토지면적도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