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사기로 내 아들 죽었다. 범인 처벌 강화해 달라" 아버지 호소

기사승인 2020.02.14  15:06:55

공유

"보이스피싱 사기로 내 아들 죽었다. 범인 처벌 강화해달라" 아버지 호소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에 속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20대의 아버지가 국민청원을 통해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내 아들 죽인 얼굴 없는 검사를 잡을 수 있을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아들의 안타까운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기 위해 청원한다"고 밝히며 사건의 경위를 상세히 적었다.

글쓴이에 따르면 아들 A(28)씨는 지난달 20일 자신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라고 소개한 한 남성의 전화를 받았다.

이 남성은 "최근 금융사기단을 붙잡았는데 당신의 통장에서 돈을 인출한 사실을 발견했다"며 "사건의 가담자인지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니 통화에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일 수사에 불응하거나 전화를 끊으면 공무집행방해죄로 징역 및 벌금형을 받게 되고 전국에 지명수배령이 내려진다"고 강조했다.

A씨는 수화기 너머 남성의 "범죄 연루를 확인해야 하니 통장에 있는 돈을 인출해 주민센터 보관함에 넣어둬라"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했으나 휴대전화를 들고 이동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전화가 끊겨버렸다.

처벌이 두려웠던 그는 이후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검사라던 그는 다시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수사에 불응해 지명수배자가 된다'는 불안과 초조함에 시달리던 A씨는 사흘 뒤 비극적인 선택을 하고야 말았다.

글쓴이는 "보통 이런 경우 피해자가 어리숙했다고 쉽게들 판단하지만, 정부 통계에 따르면 한해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2만명에 달한다고 한다"며 "이들을 모두 운이 없었다거나 어리석었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아들의 뜻에 따라 피해자가 또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집 보급과 예방 교육, 관련자 처벌강화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청원과 함께 아들의 유서도 공개했다.

유서에도 마찬가지로 사건의 경위가 적혀 있으나 청원과 다른 부분은 A씨는 마지막까지도 그 전화가 검찰에서 걸려온 것으로 알고 있었다는 점이다.

A씨는 유서를 통해 "장례식은 간소하게 해달라"며 "제 물품이 주민센터 옆 보관함에 있는데 찾아올 걸 그랬다"는 말을 남겼다.

그러나 유서가 쓰인 시점에 그가 보관함에 넣어둔 400여만원은 이미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가로채 달아난 뒤였다.

전북경찰청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경찰서에서 담당하던 사건을 지방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이첩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관련 증거물을 확보해 피의자를 추적하고 있다"며 "수사 초기 단계라 구체적인 경위에 대해서는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