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부와 경제계 합심" 투자 아끼지 않을것

기사승인 2020.02.13  15:23:52

공유

문 대통령 "정부와 경제계 합심" 투자 아끼지 않을것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면서 정부가 기업 활동과 국민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테니, 기업도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 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늘 간담회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6대 그룹 대표와 5개 경제단체장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활동을 지원할 구체적인 방법으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을 거론했다. 이와 함께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대기업들이 솔선수범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정부도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항공, 해운, 운수, 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도 곧 마련할 것이라며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 성장의 발판이 되었다"면서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대통은  "정부도 민간․민자․공공 3대 분야에서 100조 원의 투자 프로젝트를 발굴하여 경제와 일자리를 살리는데 매진할 것"이라면서 "과감한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입지 지원을 강화하여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적극 돕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