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드라큘라' 김준수, 놀라운 집중력으로 완성한 강렬한 감정

기사승인 2020.01.29  17:37:39

공유
   
▲ 사진=시어터플러스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은 김준수가 화보 촬영에서도 남다른 소화력을 자랑했다.

29일 공개된 공연문화매거진 ‘시어터플러스’ 2월호의 표지를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드라큘라’ 역을 맡은 김준수가 단독으로 장식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김준수는 지난 10년간의 희로애락(喜怒哀樂)을 표현하며 팔색조 같은 매력을 선보였다. 김준수는 화보의 주제로 던져진 인간의 다양한 감정을 강렬한 한 컷, 한 컷으로 담아냈다.

김준수는 뮤지컬 ‘드라큘라’에서의 ‘드라큘라’처럼 초월적인 존재이거나 ‘데스노트’에서의 ‘엘(L)’처럼 독특한 개성을 지닌 인물 등 특별한 역할을 주로 맡아오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던 것을 화보에서도 그대로 보여줬다.

특히 촬영이 시작됨과 동시에 감정에 몰입하는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현장 스태프들로부터 “역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뮤지컬 배우다”는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 사진=시어터플러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준수는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뿌듯했다. 작품을 통해 관객과 만나고 인사드리는 자체가 대단히 감사한 일이다. 한 작품만 하고 더 이상 못하는 경우도 많은데 꾸준히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기쁜 일이다”고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소감을 전했다.

또 “뮤지컬 ‘드라큘라’에 출연하는 것이 세 번째인데 정체되어 있는 모습을 보여주면 안 되니까 어느 정도 부담이 있다. 그만큼 관객을 납득시킬 수 있는 노래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 내가 했던 작품 모두를 사랑하지만 딱 하나를 뽑으라고 한다면 아직까지는 ‘드라큘라’다. 그리고 이번에 10년 동안 한 번도 서보지 못했던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한다는 점도 기대가 크다. 관객과의 거리가 가까워 더욱 생동감 넘치는 무대가 되지 않을까, 얼마나 화려하고 멋질까, 생각만 해도 설렌다. 우리나라 뮤지컬의 다섯 손가락에 들고 싶은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 사진=시어터플러스

한편 뮤지컬 ‘드라큘라’는 수 백 년이 지나는 오랜 시간 동안 오직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닌 뱀파이어라는 신비로운 캐릭터가 돋보인다. 특히 뱀파이어와 인간의 사랑이라는 매혹적인 소재와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서정적이고 드라마틱한 음악이 어우러져 명품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이 탄생했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오는 2월 11일부터 6월 7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예스24, 하나티켓, 인터파크 티켓, 샤롯데씨어터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