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김형오’ 웬 이슈 정치권 초관심사

기사승인 2020.01.16  12:49:35

공유

김형오 총선 이슈로 급 상승

[코리아데일리 이규희 기자]

16일 정치권에 김형오 전 의원이 등장 화제다.

자유한국당이 16일 제21대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에 김형오 전 국회의장(사진)을 임명하면서 정치권은 그의 이력이 새롭게 급 상승하고 있는 것.

   
 

한국당은 16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4.15 21대 총선 공천을 총괄할 공천관리위원장에 으로 김 전 의장을 결정했다.

이 자리에서 황교안 당 대표는 "지난해 12월 국민 여러분으로부터 약 6000여건 이상의 공천관리위원장 후보를 추천받았으며, 이후 추천위를 구성해서 철저한 검증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쳤다"고 했다.

또 황 대표는 "김형오 전 의장은 5선 의원이자 당 사무총장, 원내대표를 역임했다. 18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맡아서 정파에 치우치지 않는 원칙과 소신으로 국회를 이끌었다"며 "현재는 백범김구기념사업회장으로 계시면서 애국심과 정의, 넓은 포용력과 자기 희생 등 백범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김 전 의장은 부산 영도에서 5선을 했고 18대 국회 때 국회의장을 지냈다. 김 전 의장은 한나라당(한국당의 전신) 시절 전략기획위원장과 사무총장, 원내대표 등을 거쳤다. 김 전 의장은 18대 국회를 끝으로 정치권을 떠난 상태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