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장군의 '거북선'실물그림 발견

기사승인 2020.01.13  09:46:12

공유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실물그림 발견

   
사진출처 KBS

[코리아데일리=홍이숙기자]  거북선은 고려말 조선초에 왜적을 격퇴하기 위해 제작된 것으로 여겨지며, 기록상으로는 조선초 문헌에 처음 나타난 거북선은 세계 최초의 돌격용 철갑전선()으로 평가된다. 임진왜란 직전에 이순신() 장군이 창제귀선을 건조하여 왜군에게 큰 타격을 주었던 거북선, 누구나 알고 있지만 사실 정확한 실제 모습은 아직 아무도 모른다. 남아 있는 자료가 ​거의 없기 때문인데, 조선 후기 실학자가 직접 보고 그린 거북선 그림이 최근 발견됐다고 한다.  영화나 드라마와 달리 거북선의 실제 모습을 보여주는 기록은 남아 있는 게 거의 없다. 그런데 최근 한 미술사 연구자가 조선 후기 실학자의 서화첩에서 뜻밖의 장면을 찾아냈다.

19세기 호남을 대표하는 하백원이란 실학자가 충남 보령 유배 시절인 1842년 보령 앞바다에서 뱃놀이를 하던 곳, 지금의 충청 수영, 즉 조선 수군 기지가 있던 곳인데 유람을 마친 일행이 시와 그림을 모아 펴낸 서화첩이다. 하백원이 직접 그린 그림 한쪽에 배 두 척이 보이는데 조선 수군의 주력 선박인 판옥선 옆에 있는 배를 자세히 보면, 갑판 위에 거북 모양의 구조물이 얹혀 있고, 거북 등껍질 무늬가 선명하다. 영락없는 거북선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하백원은 그림과 함께 실은 시에서 "거북을 숨겨 오묘하게 사용했던 이충무공의 전함이 물가에 가로놓여 있다"고 적었다. 실물을 보고 그렸다는 말이다. 1795년에 간행된 '이충무공전서'에 거북선 그림이 남아 있긴 하지만, 당대 인물이 실제 거북선을 보고 그린 건 이 그림이 유일하다. 거북선이 1842년까지도 운용됐음을 알려주는 획기적인 기록이다. 단순한 회화라기보다는 실학적 사상을 담고 있는 회화라는 데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보이는 이 그림은 그동안 자료 부족에 시달려온 거북선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