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여자)아이들, 자유로운 개성 발산

기사승인 2019.12.20  17:27:28

공유
   
▲ 사진=지큐 코리아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강렬한 매력으로 화보 현장 분위기를 압도했다.

20일 ‘지큐 코리아’ 신년호 (여자)아이들 화보가 공개됐다.

파죽지세의 기세를 보이고 있는 이들은 록스타처럼 시크하고 자유로운 콘셉트로 카메라 앞에서 다양한 개성을 발산했다. (여자)아이들의 새롭고 강렬한 매력에 현장의 모든 스태프들의 호평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여자)아이들은 리더 소연이 직접 프로듀싱한 데뷔곡 ‘라타타(LATATA)’, ‘한(一)’으로 각종 신인상을 휩쓸었으며, 올해 ‘Senorita(세뇨리타)’, ‘Uh-Oh(어-오)’를 연이어 히트시키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특히 Mnet ‘컴백전쟁 : 퀸덤’을 통해 선보인 다양한 무대와 ‘LION’으로 대중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팀의 프로듀서이자 리더인 소연은 ‘서낳괴’(서바이벌이 낳은 괴물)이라는 별명에 대해 “마음에 드는 별명”이라며 “경쟁을 좋아한다. 목표가 생기면 제일 잘하고 싶어서 불타오른다”고 밝혔다.

비주얼 콘셉트까지 직접 프레젠테이션 하는 모습에 대해선 “곡을 쓰는 단계에서부터 비주얼팀, 안무팀에게 콘셉트를 공유한다. 이젠 여기 직원인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퀸덤’에서 매 무대마다 멤버들 한 명 한 명이 돋보이는 포인트를 만들었다. 우리 멤버들은 다 이렇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 사진=지큐 코리아

안정적인 보컬로 팀의 균형을 잡아주는 맏언니 미연은 “앞으로 저희에게 선택할 일이 더 많아질 거고, 저흰 좋은 선택을 할 거고,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걸 매 순간 느낀다”며 (여자)아이들의 비전에 대해 단단한 마인드를 내비쳤다.

팀의 막내 슈화는 촬영을 마친 뒤 “자유라는 건 자기만의 세계가 있는 것”이라고 말하며 (여자)아이들이라는 팀의 색깔을 또렷이 드러냈다.

(여자)아이들만의 고유한 개성이 담긴 더 많은 화보 이미지와 멤버 각각의 진솔한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1월호 및 지큐 코리아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