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 양심 김대중' 영화시사회 국회서 가져

기사승인 2019.12.02  15:33:40

공유

'행동하는 양심 김대중' 영화시사회 국회서 가져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행동하는 양심이 됩시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입니다. 여러분!"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기념해서 제작된 다큐영화  '행동하는 양심 김대중' 영화(감독 신상민, 제작 명량문화재단)'  시사회가 지난 11월 14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 민주평화당 황주홍 위원장,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 명량문화재단 박희영 이사장, 농림수산부 허신행 전 장관 등이 참여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축사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은 지금도 우리의 가슴 속에 함께하고 있기에 떠나보내지 못한다"며 "지금도 계시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며 지금 다시 스크린으로 뵙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고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은 "추운 날씨 속에도서도 오신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며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김 전 대통령의 리더십과 국가와 국민에 대한 사랑을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희영 명량문화재단 이사장은 "국민에 대한 뜨거운 사랑으로, 국가의 전략을 가진 대통령이 있었기에 헌신으로 자유민주주의 꽃이 피웠다"며 "영화를 보고 느낀 소감을 SNS에 많이 올려 홍보해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이날 의원화관 대강당을 찾은 관객들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인생역정을 스크린으로 접하면서 인간으로서의 '김대중 대통령'을 보며 뜨거운 눈시울로 화답했다. '행동하는 양심 김대중'은 신상민 감독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자료 및 그와 특별한 인연을 맺은 사람들의 인터뷰를 통해 굴곡진 현대사 속 김 전 대통령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명량문화재단측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초석을 다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일대기를 담은 이 영화를 오는 11월 27일 본격 개봉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