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청주에서 현장최고위 개최... '克日' 행보

기사승인 2019.11.13  17:07:49

공유

이해찬 대표, 청주에서 현장최고위 개최... ‘克日’ 행보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충북 청주에 있는 시스템반도체 제조업체를 찾아 ‘극일’ 행보를 했다.

민주당은 13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창읍 네페스 2층 아트리움에서 현장 최고회의를 열었다. 이날 현장 최고회의엔 민주당 이해찬 대표, 박광온 남인순 설훈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이병구 네패스 회장, 김남철 미래나노텍 대표이사 등 기업 경영자가 참석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조병옥 음성군수 등 지역 지자체장도 자리를 함께 했다. 이해찬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일본이 반도체 부품에 수출규제를 취해 업계가 깜짝 놀라 대응책을 강구했고, 당에서도 대책 특위와 당정 협의로 대응했다"라면서 "규제 품목 중 불산은 자립에 성공했고, 나머지는 한국에 수출하지 않고선 판로가 없어 큰 위기는 극복했다. 현재로선 대응 잘 한 것으로 보인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일본 의존도를 줄이고 자립하기 위해선 장비 부품 분야를 강화해야 할 것 같다. 마침 연구·개발(R&D) 예산이 20조를 넘어섰고, 이중 반도체 분야 R&D 예산도 2조를 넘었다. 어차피 한 번 건너야 할 강이라면 민간 자원을 충분히 활용해 자립기반을 갖추는 기조로 가야한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비메모리 반도체에 관심을 표시했다. 이 대표는 "한국이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선 압도적 점유율로 세계 1위지만 비메모리 분야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라며 ”비메모리는 부가가치도 높고 전망도 좋다. 비메모리 분야에 역점을 두고 시작하면 좋은 성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충북이 시스템 반도체 메카가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화답했다. 모두 발언에 이어 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업계 관계자와 간담회가 비공개로 이어졌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