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남고 학부모들 "그는 축구 감독이 아니라 교주였다" 증언

기사승인 2019.11.13  10:18:36

공유

언남고 학부모들 "그는 축구감독이 아니라 교주였다" 증언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전 축구 국가 대표이자 한국 고교 축구연맹 회장을 지낸 정 종선씨.

축구부 운영비를 횡령하고, 심지어 학부모들을 성 폭행까지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학부모들은 정씨가 "감독이 아니라 교주 였다"면서, 아이들의 축구 인생을 볼모로 각종 갑질과 성 폭행을 했다고 증언 했다.

서울 언남고 축구감독이었던 정종선씨. 학부모들은 정씨가 권위적인 태도로 복종을 강요했다고 말했다.

[언남고 학부모 A/음성대역] "절대 감독 앞에서 다리 꼬고 앉아도 안 되고, 겨울에 긴 패딩을 입어도 안 되고…"

대회때마다 거액의 간식비를 걷어서 정씨에게 전달하는 것도 학부모들의 몫이었다.

[언남고 학부모 B/음성대역] "시합가기 전에 선생님 간식비라고 해서 3천(만원) 정도씩 만들어서 줘요." ("시합 전에?") "네 항상."

심지어 경기도 광주에 있는 정씨의 숙소를 만드는 일에도 동원됐다는 증언이 나왔다.

[언남고 학부모 C/음성대역] "폐허가 된 곳을 2년을 가까이, 풀뽑고, 나무 베고, 벌에 쏘여가면서 뱀에 물려가면서 그렇게 했단 말이에요."

일부 학부모는 정씨로부터 강제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언남고 학부모 D/음성대역] "(정씨가) 제 숙소로 창을 넘어 왔어요. 거기에서 내가 아무리 소리를 지르고 반항하고 한들, 답이 안나왔어요. 애들 방이 숙소가 바로 옆이었어요."

정씨가 축구감독이 아니라 교주처럼 군림했다는 것이다.

[언남고 학부모 E/음성대역] "(종)교죠 (종)교. 언남교. 우리가 다니면서도 그래요. 언남교에 정종선은 교주고 우리는 광신도라고."

정씨는 이런 사실들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정종선/전 언남고 축구부 감독] "내가 어디 시켰습니까. 몇 사람한테 이야기만 듣고 이렇게 한다는 것 자체가 저는 이해가 안 됩니다."

정씨는 횡령과 성폭행 의혹으로 지난 8월 대한축구협회에서 영구제명된 상태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