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곽동연, 힙한 을지로 감성 완벽 소화

기사승인 2019.10.22  11:11:47

공유
   
▲ 사진=싱글즈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곽동연이 을지로 감성을 멋스럽게 표현했다.

22일 패션 매거진 싱글즈와 함께 진행한 곽동연의 힙한 감성이 돋보이는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에서 곽동연은 을지로의 힙한 감성을 그대로 담아냈다.

레트로한 배경에 화려한 패턴의 슈트와 니트를 매치해 트렌디함을 더한 것은 물론 자유분방한 모습부터 카리스마 있는 눈빛까지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며 퀄리티 높은 화보가 완성됐다.

   
▲ 사진=싱글즈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곽동연은 차기작인 MBC 새 주말 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연출 최우너석, 박상우/극본 구현숙)’ 이야기를 털어놨다. 곽동연은 데뷔작인 KBS2 ‘넝쿨째 굴러온 당신’(2012) 이후 오랜만에 주말 안방극장을 찾는다.

그간 또래 배우들 사이에서 개성 있는 연기력으로 자신의 색깔을 보여줬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윤여정, 주현, 한진희 등의 배우들과 어우러져 새로운 하모니를 만들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번은 없다’에서 곽동연은 구성 호텔의 후계자 나해준 역을 맡았다. 곽동연은 “나해준은 완성도에 대한 집착이 강하다. 은근 불의를 참지 못하고 잔정도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해준을 탐구하는 방식은 주어진 대본에 충실한 게 첫 번째다. 책, 영화, 타 작품, 친구 등을 통한 간접 경험이 그 뒤를 따르겠지만 최근에는 불특정한 어떤 형태를 계속 떠올리며 해준이를 표현하려 노력 중이다. 나해준의 시크하고 차가운 성격에 곽동연적인 성격을 가미해 좀 더 에너제틱하고 활발한 인물로 만들고 있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한편 곽동연이 출연하는 MBC 새 주말 특별 기획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 오는 11월 2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