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김환희, 서강준과 남매 케미 선보인다

기사승인 2019.10.14  12:00:08

공유
   
▲ 사진=나무엑터스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김환희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같은 열혈 고등학생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14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매 작품마다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낸 김환희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 출연해 박민영, 서강준과 호흡을 맞춘다”고 밝혔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연출 한지승/극본 한가람)’(이하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 분)을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 명불허전 로코퀸 박민영과 얼굴 천재 서강준의 비주얼 케미에 내년 상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김환희는 극 중 은섭의 동생인 여고생 임휘 역을 맡았다. 임휘는 이팔청춘답게 폭발적인 에너지를 가진 인물로 걷는 대신 늘 뛰어다니고, 자전거를 타는 동안 길거리에 인적이 없어도 비키라고 외치는 엉뚱한 성경의 소유자다.

특히 김환희와 오빠 역을 맡은 서강준이 그려낼 색다른 남매 케미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같은 임휘를 김환희가 어떻게 그려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환희와 함께 박민영, 서강준이 출연하는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한편 김환희는 지난해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시작으로 영화 ‘여중생A’,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다수의 작품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