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차 10/5 검찰개혁 촛불, 인산인해로 7차보다 더 많아

기사승인 2019.10.06  11:50:22

공유

- 경찰 "현재까지 2회 대규모 집회 연행자 0명"

8차 10/5 검찰개혁 촛불, 인산인해로 7차보다 더 많아

   
 

경찰 "현재까지 2회 대규모 집회 연행자 0명"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 참여 시민들이 다시 한 번 '평화집회'를 완성했다.

5일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 주최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는 사전대회를 포함, 오후 2시부터(본집회 오후 6시부터) 시작돼 오후 9시20분께 막을 내렸다.

이날 주최 측은 최근 보수 측 광화문 집회와의 '숫자 싸움' 논란을 의식한 듯 공식적인 참여 인원을 밝히지 않았다.

사전집회 사회자로 무대에 오른 이종원 시사타파 대표는 이날 "치사하게 숫자 대결로 집회의 순수성을 망가뜨리지 않겠다. 기자가 주최 측 추산 몇명인지 물어보면 '본인이 느낀대로 쓰십시오'라고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이날 규모는 주최 측이 연인원 기준 최대 100만명 이상이라고 주장한 지난달 28일 7차 집회 당시 수준은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시민들은 서초역을 중심으로 교차하는 반포대로와 서초대로를 가득 메웠다. 반포대로는 서초3동 사거리 인근에서부터 서초경찰서 정문까지, 서초대로는 교대역 인근과 대법원 정문에 이르기까지 집회 참가자들이 빼곡했다.

집회 시작 1시간 후에도 시민들이 계속해서 들어오자 경찰은 서초경찰서 인근 안전펜스 출입구를 닫기도 했다.

이같은 대형 집회가 진행됐음에도 폭행이나 시비 행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인한 입건자 0명 '기록'은 이날도 이어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집회에서도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 참여자 중 연행된 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는 시작부터 현재까지 경찰에 연행되거나 입건된 참여자가 단 1명도 없다. 이 집회는 지난 16일 열린 첫 집회에는 600명이 참석했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가속화되면서 참가자 수도 점차 늘었다. 지난달 21일 6차 집회 3만5000명, 같은달 28일 7차 집회 100만명(이상 주최측 추산) 수준으로 급증했다.

반면 검찰개혁 촉구 집회의 맞불 성격으로 열린 지난 3일 보수진영의 광화문 집회에서는 46명이 연행된 바 있다. 이들은 청와대 방면으로 진입하려고 시도하다 경찰이 저지하자 각목을 휘두르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경찰은 이중 불법 및 가담 정도가 경미하다고 판단된 44명을 석방 조치했고,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이들 2명이 사다리 등을 이용해 경찰 안전펜스를 무력화하면서 공무집행방해를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