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 공식입장 “개인적 일상 왜곡돼. 법적 대응 예정”

기사승인 2019.09.17  11:51:59

공유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열애설에 대해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17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공식입장을 통해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전했다.

이어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며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 설명했다.

또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힌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앞서 한 누리꾼이 거제도에서 정국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서 정국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한 여성을 뒤에서 껴안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며 온라인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정국이 거제도에서 여자친구와 휴가를 즐겼다고 의혹이 제기됐다.

또 다른 누리꾼이 이들이 술자리에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고, 두 사람이 커플 타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이 같은 논란에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란 주장이 제기됐고, 해쉬스완은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사진 속 인물과 자신이 무관하며 억측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11일 데뷔 후 첫 장기 휴가를 받아 공식 활동 없이 개인 시간을 보냈으며, 지난 16일 휴가를 마치고 일정 차 해외 출국했다.

 

이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힙니다.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습니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입니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힙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