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서해안 상륙 예고... 중부지방 시간당 30mm 강한 비

기사승인 2019.09.05  18:04:05

공유

태풍 '링링' 서해안 상륙 예고...중부지방 시간당 30mm 강한 비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오는 7일 중부 지역에 많은 비가 예고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이날 오전 9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440km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다. 이 시각 기준 태풍 링링은 강풍반경 270km의 소형급 크기를 보이고 있다. 북상 중인 태풍 링링은 7일 새벽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밤에 황해도와 경기북부서해안 부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가 북상하면서 6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7일 새벽 전국적으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이 기간 남부지방과 서쪽지방에 시간당 3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겠다. 또 최대 300mm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6일부터 8일까지 대전·세종·충남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50~100mm로 나타났다. 150mm 이상의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또 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6일 오후 29도 이상 수온이 높은 구역을 통과하면서 점차 세력이 강해진 상태에서 우리나라에 강한 비바람의 영향을 끼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6일 낮부터 8일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 및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초속 35~45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안가 저지대 침수 및 하수 범람과 함께 공사현장 등에서의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가을철 수확기 농작물 피해 및 낙과에 각별히 주의하길 바란다"며 "태풍의 속도가 느려질 경우, 우리나라가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시점이 다소 늦어질 가능성이 있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