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뽕 따러 가세’ 송가인을 본..

기사승인 2019.07.21  01:52:16

공유
ad53
ad54
▲ 사진=뽕 따러 가세 캡처

[코리아데일리=최현진 기자] 18일 방송된 TV조선 ‘송가인이 간다 뽕따러가세’에서는 송가인이 접수된 시청자들의 사연과 신청곡에 따라 직접 찾아가 특별한 노래를 선물했다.

무엇보다 ‘뽕 따러 가세’ 첫 출격을 앞두고 특급 도우미 붐과 만났던 송가인은 붐으로부터 송가인 만을 위해 특별 주문 제작한 큐빅 마이크를 건네받으며 감격한 모습을 보였던 상황. 녹화 현장에서 두 사람은 대장정의 포부를 다진 가운데, 붐이 “팬들에게 트로트 외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느냐”고 묻자, 송가인은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을 정통 트롯을 부를 때와는 또 다른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선보이며 현장을 압도했다.

더욱이 붐은 흡족한 듯 송가인의 뒤에서 화려한 웨이브를 추며 흥을 돋우는 모습으로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송가인을 본 붐은 북을 치며 그를 맞이했다.

송가인은 북 소리에 자동 반사한 듯 곧바로 춤사위를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송가인과 친구와의 통화를 지켜보던 붐은 전화를 받고선 “쉐끼루 붐이에요. 하고 싶은 말 없어요?”라고 물었다.

송가인의 친구는 “우리 은심이(송가인 본명) 잘 챙겨주세요”라는 답변으로 훈훈한 우정을 자랑했다.

송가인은 미디엄 템포의 ‘제주도의 푸른 밤’부터 자자의 ‘버스 안에서’와 같은 랩이 섞인 파워풀한 댄스곡까지 줄줄이 선보이며, 열기를 높였다.

붐과 같이 타고 있던 버스 안에서, 자자의 ‘버스 안에서’를 부를 때는 협소한 장소에도 불구하고 막춤 열전을 선보이는, ‘흥가인’의 면모를 그대로 폭발시켰던 터. 송가인은 이후에도 시장 안에서, 식당 안에서 장소를 막론하고 열창과 함께 정체불명 ‘흥댄스’를 선보이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ad55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8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9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