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무역보복에도 국내 IT업체 생산차질 아직은 이상 無

기사승인 2019.07.04  15:39:50

공유

日 정부, 무역보복에도 국내  IT업체 생산차질 아직은 이상 無

   
 

[코리아데일리=류재복 대기자] 일본 정부가 4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빌미로 일부 소재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를 계획대로 단행한 가운데 이로 인한 국내 IT업체들의 생산 차질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규제가 일본 수출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기 때문에 당장 국내 업체들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기 때문이나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 반도체 기업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단행으로 인한 생산 차질은 전혀 없는 상태"라면서 "일본의 소재 생산업체에 대한 공급주문도 변함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대형 돌발변수가 생긴 만큼 일본 내 상황을 체크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물량 확보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 디스플레이 생산업체 관계자도 "일본 수출업체들에 대해 수출 심사를 받도록 한 것이고, 기존에 비축하고 있는 재고도 있기 때문에 당장 우리측에서 체감할 수 있는 변화는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IT 업계에서는 한일 양국이 이번 사태를 둘러싸고 첨예한 대치 양상을 보이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번 규제로 일본 기업의 수출 심사에 통상 90일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본 정부의 압박이 강해질 경우 더 길어질 수도 있고, 의도적으로 심사를 통과시키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에서다.

더욱이 일본 정부가 군사전용 가능성이 있는 품목에 대해 허가 신청을 면제해 주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고 수출 규제 대상 품목을 확대하는 등의 추가 보복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는 가운데 기업 입장에서는 별다른 대응 방안이 없다는 점에서 '공포감'은 더 커지는 형국이다.

다만 이번 수출 규제에 대해 국제사회는 물론 일본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고,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글로벌 전자업계로 파장이 확산할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조기 해결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