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기생충’ 영화 의 영광의 순간 일부....

기사승인 2019.06.08  14:56:15

공유
ad53
ad54
▲ 기생충 주연 배우들이 수상 당시 잠이 들어있었다고 깜짝 고백했다 SBS 방송 화면 캡처

[코리아데일리=최현진 기자] 영화 '기생충'의 영광의 순간, 일부 배우들은 잠들어 있었다.

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본격 연예 한밤>에 출연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영광을 안은 <기생충>의 수상 뒷이야기를 전했다.

송강호는 “올해 한국영화 100주년인 해에 아름다운 의미로 위대한 업적을 남긴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선균은 “얼떨결에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한 느낌”이라고 했다.

조여정은 “전 사실 (시상식을)보다 잠이 들어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송강호는 “더한 사람도 있다”고 했고 박소담은 “전 (시상식)시작 전부터 잠이 들었다”며 “(잠에서 깨)일어나자마자 울컥했다”고 언급했다.

ad55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8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9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