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비디오스타’ 정미애는 남편이 저의 삶을 이해해....

기사승인 2019.06.07  12:35:16

공유
ad53
ad54
▲ 사진= MBC 애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코리아데일리=최현진 기자] 정미애는 "남편이 저의 삶을 이해해 준다"라며 늘 도와주는 남편에게 감사함을 드러냈다. 아이의 육아와 집안일을 남편이 해주고 있다는 미담도 덧붙였다.

정미애의 남편은 영상편지를 통해 "좋은 일이 금방 있을 줄 알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정미애의 남편은 "언제나 정미애의 열성 팬이다. 정미애를 한항상 응원하다"고 말했다.

정미애는 "남편과 함께 연습생 생활을 했다. 남편에게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있다. 오래 함께한 기억이 생각나니 뭉클하다"라고 말했다.

정미애는 "나도 정신을 차리게 될 때 (집안일) 잘 할게. 그 때까지 힘내줘"라며 남편에게 영상편지를 마무리했다. 이날 영상편지에서는 정미애의 두 아들이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ad55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8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9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