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서정희, 악플러 고소 심경 전해 “비참한 마음”

기사승인 2019.05.20  17:28:46

공유
   
▲ 사진=지오아미코리아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20여년 만에 화보 촬영에 나섰다.

20일 디지털 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GIOAMI KOREA)가 서정희의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프랑스 감성의 패션 브랜드 카티아조(katiacho)와 컬래버레이션으로 진행됐다.

서정희는 카티아조의 26주년 뮤즈로 발탁돼 무려 20여년 만에 카메라 앞에 섰다. 오랜만의 화보 촬영이지만 서정희는 대체불가 고혹비를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1920년 프랑스 도빌로 떠난 휴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로맨틱하면서도 심플한 리조트 룩 총 7벌의 의상을 선보인 서정희는 50대 후반의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여신급 아우라를 풍겼다. 때로는 꿈꾸는 소녀처럼, 때로는 우아한 발레리나처럼, 때로는 애수와 관능을 간직한 모딜리아니의 그림 속 여주인공처럼 팔색조 자태를 선보였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정희는 2015년 홀로서기 후 변화된 마음가짐과 근황, 앞으로의 활동 계획 등을 진솔하게 밝혔다.

서정희는 ‘정희’(2017년)라는 에세이집을 내면서 힘든 시간을 이겨냈다고 털어놨다. 서정희는 “‘정희’ 책에서도 쓴 이야기인데, 남양주 별내 살 때 한동안 엉터리로 살았다. 엉터리 음식을 먹고 꾸미지도 않고 지냈다. 그런데 그건 내가 아니었다. 나라는 사람은, 외적이건 내적이건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도전하는 성향이다”며 “악플러들은 이런 내 모습을 싫어하는가 보다. 얼마 전 악플러들을 고소했고, 고소가 진행 중이다. 솔직히 마음이 비참하다. 아마 그들도 다 외롭고 힘들 것이다. 그렇다 해도 거짓 글을 올리면 안 되지 않나. 더 이상 참고 살지 않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제는 ‘정희니까’ 하고 나를 받아들인다. 나의 독특한 부분들을 많은 이들과 공유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나누지 않은 것, 그것들을 후회하지 않게 더 예뻐지게 노력할 거다. 더 많이 도전할 거다. 1년을 10년 같이 살 것이다”며 “나를 살게 하고 날 지켜주고 일으키게 하는 건 신앙이다. 주님에 대한 믿음이다. 힘들 때마다 주님과 함께여서 견딜 수 있었다. 이렇게 견딘 것들을 나누고 싶다. 누군가에게 좋은 멘토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정희의 패션 화보, 인터뷰 영상 등 풀버전은 지오아미코리아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