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파업,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 결정

기사승인 2019.05.14  18:10:39

공유
   
▲ 사진=김현미, 이재명 SNS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버스노조 파업을 하루 앞두고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이 결정됐다.

14일 오후 국회에서 버스노조 파업과 관련해 긴급회의가 열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이 지사는 “경기도 버스요금을 인상할 수밖에 없다”며 “불가피하게 요금을 인상하게 된 것에 대해 도민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현 상황으로 지속될 경우 대규모 감차 운행, 배차 축소 등 도민들의 교통 불편이 극심해지며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들이 예상된다는 것을 이유로 설명했다. 추가로 이 지사는 교통비 부담 경감 정책 등을 추가로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김 장관은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인상한다”며 “충남, 충북, 세종, 경남에서도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연내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수도권 환승 체계에 의해 경기 지역 버스 요금 인상분의 약 20%가 서울시로 귀속되는 것에 대해서는 경기도로 반환할 수 있게 할 것이라 설명했다.

또한 당정은 광역버스의 준공영제를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김 장관은 “광역버스를 국가산업으로 전환하고 준공영제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교통연구원과 경기연구원의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해 그 결과에 따라 조속히 준공영제를 시행하겠다”고 버스의 공공성을 높이고 지방자치단체의 부담을 덜어낼 방안을 내놓았다.

이와함께 버스 공영차고지, 벽지 노선에 대한 정부 보조금 지원, 고용부 고용기금을 통한 ‘일자리 함께 나누기 사업’ 지원 기간 종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 등의 방안이 발표됐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