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대생 피살, 긴급체포 된 용의자 범행 부인

기사승인 2019.04.19  14:31:03

공유
   
▲ 사진=연합뉴스 방송 캡처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부산에서 여대생이 귀가 중 피살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18일 오전 7시께 부산 남구 대연동의 한 주택가 골목에 주차된 차량 밑에서 대학생 A(21.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는 경부압박 질식사로 숨졌으며 다른 외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차량 블랙박스 분석을 통해 오전 4시 16분께 귀가 중이던 A 씨를 인근 거주하는 B(25) 씨가 목을 조르는 장면을 포착했다. 또 B 씨가 A 씨의 핸드백을 가지고 달아나는 장면도 확보했다.

   
▲ 사진=연합뉴스 방송 캡처

경찰은 인근에서 거주 중인 B 씨를 강도 살인협의로 긴급 체포하고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B 씨가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B 씨가 과거에 강도·성폭력 등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A 씨가 발견되기 전 다시 범행 현장을 찾는 것과 다른 여성을 쫓다가 범행에 실패한 모습도 CCTV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