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안인득 막가파 범죄 후폭풍 언제까지

기사승인 2019.04.18  20:27:50

공유
ad53
ad54

[코리아데일리=정유진 기자] 지난 17일 새벽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피의자 안인득(42)의 신원을 공개한다.

 

신상공개가 결정된 안인득은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 휘발유를 뿌려 불을 지른뒤 대피하던 주민들에게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이날 범행으로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을 비롯해 5명을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안인득 신상이 공개됨에 따라 향후 수사과정에서 그의 얼굴은 마스크를 쓸 수 없게 됐다.

 

안인득 얼굴 공개를 접한 시민들은 '사형이 답' '얼굴 공개 한다고 사망한 사람들이 다시 살아돌아올까요' 등의 반응이다.

 

한편 정신질환 치료를 받아온 안인득은 이날도 "아파트 부정부패를 밝혀달라"고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ad55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8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9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