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성당 화재, 지붕·첨탑 붕괴돼

기사승인 2019.04.16  10:53:28

공유
   
▲ 사진='여행에 미치다' SNS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화재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께 프랑스 파리 센 강변 시테섬에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부근에서 불길이 솟구쳐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리는 등 화재의 피해를 입었다.

이번 화재로 성당 내부 목재 장식 대부분은 소실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내부의 대형 파이프오르간, 에마뉘엘 종, 성십자가 등 문화재들의 손실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손상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성당 내부 유물 일부는 화재 초기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성당 밖으로 옮겨졌다. 가시면류관과 13세기 프랑스 왕이 입었던 튜닉 등이 무사히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저녁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취소하고 화재 현장을 방문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의 SNS를 통해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에 탔다”며 참담한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프랑스 고딕건축양식을 대표하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1804년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황제 대관식이 진행된 곳이다. 빅토르 위고의 1831년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 배경이 되기도 했으며,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다. 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로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랜드마크로 매년 13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