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기자회견 자청한 박유천, 반격 본격화

기사승인 2019.04.11  10:14:58

공유
ad53
ad54

[코리아데일리=정유진 기자]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ㆍ구속 중)씨의 마약 투약 혐의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반격을 시작했다.

이 같은 기자회견 이후 인스타그램괴 트윗 등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절대 마약을 하지 않았고 (마약을)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박유천은 회견 중 억울하고 고통스러운 듯,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한편 박유천 회견을 접한 뒤 일각에선 '양측이 진실게임'을 하고 있다라며 국민을 조롱하고 우롱하는 것 아니냐는 쓴소리를 내놓고 있다.

 

ad55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8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9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