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김준교 문재인막말 일파만파, "역대급 망언"...일각 "배후 존재해" "서북청년단 느낌"

기사승인 2019.02.20  10:09:46

공유
ad53
ad54
   
 

[코리아데일리=정유진 기자] 김준교 문재인막말이 사실상 정치적 '역대급 망언'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청년위원후보인 김준교 문재인막말 키워드가 온라인을 강타하고 있는 이유다.

당 내부에서도 '위험수위에 가깝다' '너무 나갔다' 등의 비판론이 제기되고 네티즌 역시 '최악이다' '당을 해체하라' '서북청년단 느낌'이라며 반발하고 있지만, 막상 전대에서 그를 제지하는 사람은 없어 주목된다.

이에 따라 이번 사안을 두고 일각에선 '배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끝없이 정치전문가들로부터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저질스러운 망언의 끝판왕'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하지만 김 후보는 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막말'로 규정한 것에 대해 '황당하다'는 입장. 그는 sns을 통해 '진실을 말하면 극우가 되는 세상'이라고 오히려 반발하고 있다.

'주사파 정권' '김정은 노예' '저딴게 대통령' 등과 같은 김준교 후보의 문재인 대통령 조롱 발언이 막말이 아니라 '진실'이라는 논리를 펼친 것.

실제로 김 후보는 이러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문재인은 대통령이 아니'라며 '민주당 의원들이 사퇴하라'고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ad55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8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9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