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은어 3만 마리 다른 시도에 분양 (종합)

기사승인 2019.02.11  17:44:16

공유
ad53
ad54

[코리아데일리=최현진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 수산자원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자체 생산한 어린 은어 10만 마리 중 3만 마리를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와 울산 태화강생태관에 분양하여 관상용 및 방류용 내수면 품종(비단잉어, 붕어 등)을 지원받는 등 지자체 간 활발한 교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나머지 7만 마리를 오는 2월 11일 기장군 좌광천 일원에서 방류할 예정이다. 이번에 방류하는 은어는 약 80일간의 사육 기간을 거쳐 크기가 5㎝ 이상인 활력 넘치는 종자로, 연구소에서는 내수면 어족 자원 증식을 위해 최근 5년간 어린 은어 100만 마리 이상을 부산 연안에 방류하였다.

한편, 은어는 바다빙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로 은광어, 은구어라고도 불리며 물이 맑은 하천에 서식한다. 생태적으로는 9~10월쯤 강 하류에서 점착성의 알을 낳는데 여기서 부화한 어린 은어는 바다로 내려갔다가 3~4월, 몸길이 7㎝ 정도가 되면 하천으로 올라와 대부분 1년 만에 산란을 마치고 생을 마감한다. 특히, 은어는 맛이 담백하고 비린내가 나지 않아 고급 횟감이나 구이, 튀김, 매운탕 등 다양한 요리에 이용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다른 시도 관계기관과의 상호 보완 협력관계를 통하여 부산 연안의 어족자원이 보다 풍성해질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며 “앞으로도 은어 외 돌돔, 보리새우 등 다양한 수산 종자를 방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ad55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8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9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