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심석희 메모 후폭풍 거세질 듯, '사실무근'이라는 조 전 코치..."황당"

기사승인 2019.02.07  12:13:46

공유
ad53
ad54
   
 

[코리아데일리=정유진 기자] 심석희 선수가 메모를 통해, 사실상 폭력적 성관계를 당했다는 메시지를 고스란히 기록한 것으로 전해진다.

심석희 메모에 따르면 조 전 코치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 등 7곳에서 심 선수를 상대로 수차례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경찰은 내다보고 있다.

문제는 이 같은 심석희 메모에도 불구하고 조 전 코치는 계속 혐의를 전면 부인해하고 있다는 것.

즉, 조 전 코치 측 입장에선 심석희 메모가 일종의 소설, 그러니까 사실무근이라는 취지로 발뺌을 하고 있는 것.

심석희 메모에 담긴 모든 성적 고통의 피해 사실을 조 전 코치는 전면 부인함에 따라, 검찰에 송치된 그가 어떤 카드를 꺼내들지 주목된다.

심석희는 앞서 경찰에 이 같은 성폭행 관련 메모를 경찰에 제출한 바 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조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사건을 넘길 예정이다.

ad55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8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9
default_bottom
ad26
ad27
#top